본문 바로가기
어휴 술냄시

부산 연제구 연산동 두건쓴형제 본점

by 한자왕티미 한자왕티미 2020. 5. 27.

한자왕티미

 

부산에 차 끌고 갔습니다

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대중교통보단...

기름값도 싸니까...

 

퇴근 후 달려달려 한 아홉 시 반쯤 도착했는데

하디 부산역에서 태워온다고

연제구엔 열 시쯤 도착 ㅠ

집 근처에 이베리코 개 맛있다 해서 옵니다.

스페인에서밖에 안 먹어봤는데!!

 

내부 모습

그렇게 넓진 않은데

식탁을 많이 안 둬서 넓게 보였고

더 쾌적했다.

 

차림표~

일반 삼겹살과 비슷한 가격!

우린 세트 시킴 ㅎ;;

부산 두건쓴형제 는 연산동 말고 다른데도

있었다 사실 체인점인줄 몰랐음...

 

고기도 숯도 좋다는 홍보 웅앵

난 숯은 몰겠고 불판은 가린다.

실 석쇠가 좋아 ㅎ

기본 찬

마늘종 간장절임, 양파 간장절임, 쌈무, 쌈

고기 찍어먹는 양념들,

사진엔 없지만 파재래기

그리고 청양고추 존 매웠음 ㅠ

 

부산은 대선이지요

 

물도 대선이지요

 

아 아까 못 찍었던 파 재래기 ㅋㅋ

 

대나무 숯 위에 불판이 올려집니다

이 집 전반적으로 개 깨끗함

완전 깔끔 ㅋㅋㅋ

고깃집 특유의 기름진 식탁, 의자 느낌이 있는데

여긴 그런 게 없어서 좋았다.

우리가 첫 손님이라 그런가...?

 

세트 목살 3人+껍데기 1人=30,000원

고기 진짜 두꺼워보인닼ㅋㅋㅋㅋ

어케굽지...했는데

다 구워주신단다;;

숯 위에 고기 올리고

이런저런 얘기를 해주신다.

하나도 안 들림 고기 보느라;;

 

목살 개 맛있겠다!!!! 끼얏호

 

벌써 기대 댐ㅎㅎㅎ

근데 겉만 익히더니

고기를 빼.....

 

요런 도마에서 썰어서

이렇게 만들고

다시 구워주신닼ㅋㅋㅋㅋ

이중노동 ㅠㅠ

 

아 넘 크게 잘라주셔갖곸ㅋㅋ

우리 더 작게 잘라달라 함

아기새처럼 ㅋ

 

도랏다 도랏다

익었다

사장님이 잘 익은 거 각자 앞으로 놔줌

소금 웅앵 그냥 웅앵

먹는 방법 얘기해줬는데

기억 안 남 ㅠㅠ;;;

 

존맛이야~~ㅠㅠ

육즙 팡팡

쫄깃쫄깃

씨앙... 또 먹고 싶다 이베리코

 

목살 진~~~짜

맛있었음 ㅠㅠ

기억에 남는 건 그 씹을 때마다

흐르는 육즙이다.

 

껍데기~~~

보이나요

좀...날카롭네....

그래도 한 입....

 

?????

 

존~~~~나 딱딱

턱 빠개지는 줄

사장님 앞에서 뱉을 수도 없고(뱉었음)

안 삶아서 딱딱할 수도 있댔나

머 고지를 하긴 했는데

이 정도로 딱딱할 줄은 몰랐음.

진짜 먹을 수가 없었음

심지어 계속 구우면 구울수록

돌이 되어갔음....

 

고기는 존맛인데 ㅠㅠ

그래서 특수부위 1인분 더 시킴

오늘의 특수부위 1인분 110g 9,000원

악어살이랬나 업진살이랬나

기억 안 남

기억이 왜 이렇게 안나죠?

존~나 마셨으니까요 ㅋ

찌니가 된찌 존맛 이래서 시킴

된장찌개 4,500원

근데 진짜 존맛 ㅋㅋㅋ

고기도 개많고!!

밥 시켜서 비벼먹었슴다...

배도 넘 부르고...ㅠㅠ넘 맛있고....

된장찌개는 이 집 가면 꼭 시켜야 된다.

 

오후 다섯 시부터

오전 두 시까지

주일은 쉰다는데 일요일 쉰다는 듯

교회 다니시나 ㅎ

 

 

 

 

댓글1